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등 ‘공룡 핀테크'(금융과 기술을 결합한 회사) 업체들이 후불결제 시장에 진출하면서, 기존 사업자인 신용카드사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핀테크 업체들은 후불결제가 신용카드를 발급받기 어려운 사회 초년생, 주부 등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서비스라고 강조하지만, 카드사는 후불결제 한도가 올라가면 카드업 자체가 위축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핀테크 산업의 성장을 통한 디지털 금융혁신을 지향하는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1’ 행사가 5월 26일 오전 금융위원회 주최로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개막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개막에 앞서 핀테크 전시 부스를 찾아 카카오페이 결제 시연을 하고 있다. 뉴시스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등 ‘공룡 핀테크'(금융과 기술을 결합한 회사) 업체들이 후불결제 시장에 진출하면서, 기존 사업자인 신용카드사들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핀테크 업체들은 후불결제가 신용카드를 발급받기 어려운 사회 초년생, 주부 등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서비스라고 강조하지만, 카드사는 후불결제 한도가 올라가면 카드업 자체가 위축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가 마련한 후불결제 시스템은 각각 지난 2월과 5월에 일정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해주는 ‘금융규제 샌드박스’로 지정됐다. 현행 전자금융거래법상 ‘선불전자 지급수단 발행 및 관리업자’인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는 휴대폰소액결제 사업을 할 수 없다. 하지만 두 회사 사업은 규제 샌드박스에 지정되면서 후불결제 시장 진출이 제한적으로 가능해졌다.

이에 네이버파이낸셜은 충전 잔액이 대금 결제액보다 부족할 경우 월 30만 원 내에서 먼저 결제하고 나중에 갚는 후불결제를 지난 4월 출시했다. 카카오페이는 오는 4분기에 선불 충전액이 0원이 되더라도 월 15만 원 한도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후불형 교통카드를 내놓을 예정이다

두 회사는 카드사 신용평가 모델로는 카드를 발급받기 어려운 사회 초년생, 주부 등도 후불결제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금융 거래 내역이 적은 취약계층도 더치페이(각자 비용 부담), 통신료 납부 등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한 대안신용평가로 후불결제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금융위도 두 회사의 이런 주장을 받아들여 규제 적용을 면제해줬다

하지만 카드업계 입장은 다르다. 이미 통신, 쇼핑 시장을 장악한 핀테크 업체들이 이제 카드사의 후불결제 시장을 공략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현재 10만 원 안팎의 월 사용 한도를 감안하면 당장 타격받을 수준은 아니지만, 향후 한도 상향이 이뤄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한도가 높아질 경우 사실상 신용카드와 별반 다를게 없어, 수천만 명의 사용자를 확보한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에 후불결제 시장을 뺏길 수 있어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